배너

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7.5℃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9.6℃
  • 맑음인천 26.5℃
  • 맑음수원 26.7℃
  • 맑음청주 31.1℃
  • 맑음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30.4℃
  • 맑음전주 28.4℃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5.1℃
  • 맑음여수 25.5℃
  • 맑음제주 24.5℃
  • 맑음천안 27.4℃
  • 맑음경주시 29.3℃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이태원 참사 유가족을 향한 2차가해 멈춰야...

이태원 참사 개인 스스로 안전을 통제 할수 없는 환경에 있었다는 것을 인정해야한다

이태원 참사에 관한 국정조사가 현재 한창 진행중에 있다. 다시는 이러한 참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책임있는 재발방지 대책이 나오는 국정조사가 되길 희망한다.

 

그런데 자식을 잃은 유가족분들을 향하여 따가운 시선들이 도가 넘어서고 있는듯하다. 중도 보수 진영에서 진보 쪽 인사들을 경멸하는 이유는 내로남불과 부끄러움을 모르는 위선 때문이라고 본다.

 

정부 여당을 지지하신다는 분들이나 보수 진영에서 이태원 참사의 희생자 유가족분들에 대해 해서는 안되는 발언과 모욕감을 주고 있는 것에 대해서 심히 유감스러움을 느낀다. 

 

이것은 진보진영의 내로남불과 위선에 비교 될수 있는 것으로 궤변에 가까운 억지인 것이다. 이태원 참사 당일 사고에 관하여 개인의 선택으로 안전에 소홀했고 그 곳에 그 시간에 있었던 자체가 개인의 잘못이지 왜 국가의 잘 못인가?라는 의문을 갖는 분들도 많다.

 

사고 당시의 상황은 개인의 영역을 벗어난 공공의 영역에서의 사고였다. 어느 누가 그러한 끔찍한 사고가 날줄 알았겠으며 스스로 통제 할수 없는 환경에 처할줄 알았겠느냐는 말이다. 많은 사람들이 어느 특정한 날에 많이 모일것이 예상되는 경우에는 공공의 질서를 유지 시키는 것이 국가의 의무인 것이다.

 

예를 들어 축구, 야구 등 빅이벤트 스포츠 경기가 있고 해외스타 방한과 각종 콘서트와 축제 등이 있을 경우 관계자들도 준비하겠지만 공공인력이 투입이 되는 것은 보편적이며 일반화 되어 있는 안전 조치의 일부다. 

 

 어찌 수많은 인파가 그 좁은 골목에서 움직일수도 없이 , 선채로 압사당한 대참사에 개인의 잘 못이라 치부하는가? 지자체와 경찰청의 안일함은 분명하게 있었고,  또한 사고 수습과  처벌을 위한 조사도 이루어지고 있으며, 국정조사도 이루어지고 대통령도  조문하며 애도를 표하셨다. 

 

이번 참사로 정권퇴진을 요구하는 일에는 국민들도 공감하지 않고있는 것에 비해  유가족들에게 조롱과 비난을 넘어선 비아냥은 없어야한다.

 

다만 유가족들께서 악한 세력들에게 이용당하지 않도록 지혜를 모아주고 위로하며 슬픔을 이겨낼 수 있도록 연대하는 마음을 주기를 간절하게 바란다. 이것이 보수 정부를 돕는 일이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인 것이다.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김상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충북도,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추진상황 보고회 개최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이성용 기자 | 충북도는 13일 영상회의실에서 김영환 도지사 주재로 여름철 풍수해·폭염 대비 추진사항 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보고회는 여름철 호우·태풍 등 풍수해와 폭염에 대비한 현장 중심의 방재대책과 신속한 대비·대응 및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도 실·국장 및 시·군 단체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도민 안전 최우선, 안전 중심 충북을 목표로 3대 인명피해 유형(산사태, 하천재해, 지하공간)에 대하여 집중관리를 하고, 취약지역이나 시설에 대한 현장 중점대비, 재난대응 총괄관리 강화, 침수우려지역 내 취약계층 발굴 및 대피지원단 매칭 등 한발 앞선 대응을 주문했다. 또한, 폭염 3대 취약계층(농업인, 현장근로자, 취약노인)에 대한 보호대책 강화, 농·축산업, 교통 등 분야별 피해 최소화, 무더위 쉼터 및 폭염저감시설 운영 등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협업 부서 및 시·군별로 여름철 호우 및 폭염 대비 자연재난 중점추진대책을 공유하고, 향후 추진사항 전반에 대해서도 토의했다. 도는 여름철 사전대비 기간(2024.2.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