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7.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25.5℃
  • 흐림인천 23.5℃
  • 구름많음수원 25.6℃
  • 구름많음청주 29.8℃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조금대구 31.8℃
  • 맑음전주 29.3℃
  • 맑음울산 32.3℃
  • 구름조금광주 29.9℃
  • 맑음부산 26.0℃
  • 구름조금여수 28.3℃
  • 맑음제주 33.5℃
  • 구름많음천안 27.7℃
  • 맑음경주시 33.7℃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정치/경제/사회

넷플릭스 ‘나는신이다’ MBC J**PD, JMS 피해자 2차가해 논란...초상권침해

넷플릭스 '나는신이다' 다큐? 선정성, 초상권침해.. 여성피해자 2차가해 중단되야
MBC는 안되고 넷플릭스는 되는 선정성, 초상권문제...법률제도개선 시급
돈과 시청률 위해 여성인권 저버리는 방송 미디어 실태 심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박주리 기자 |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의 JMS편 여성신체 영상 및 재현 드라마로 연출된 과도한 선정성과 초상권 침해로 인한 2차 피해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이 콘텐츠는 여성나체 영상들을 당사자 허가없이 그대로 노출시켰고 성적 피해 드라마를 선정적으로 재현 반복하는 등 기존 방송언론 다큐멘터리 수준을 넘은 자극적 표현 방식을 사용했다. 이로 인해 MBC J**PD가 제작한 ‘나는신이다’는 시사 다큐멘터리라고 포장된 선정적 ‘다큐 포르노’와 다름없다는 견해들이 나오고 있다.

 

OTT 플랫폼인 넷플릭스는 현재 언론중재위의 조정대상에 포함되어있지 않아 선정성, 인권침해 등 피해구제에 대한 법률제도가 아직 미비한 상황이다. TV, 라디오, 신문 등의 경우 신문윤리강령 등을 통해 명예존중·사생활 보호·반론권·언론인의 품위 등 고도의 책임성이 부과되지만, OTT 플랫폼 콘텐츠 제작자는 이런 책임이 적용되지 않는 것이다.

시청률 조회수에 따라 제작비가 보장되는 넷플릭스 콘텐츠 제작자에게는 ‘인권’, ‘존중’, ‘팩트’ 라는 중요 가치는 고려 대상이 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방송 언론 미디어들은 당사자 허가없이는 얼굴 및 신체를 블라인드 처리를 하고 있다. 그런데 초상권에 대하여 당연히 알고 있을 넷플릭스와 공영방송 MBC PD가 ‘나는 신이다’에서 문제해결을 위한 내용과 상관없는 자극적 영상과 음성을 자주 노출시켰고, 스토리의 배경이 된 많은 피해여성들에 대해서는 본인 허가없이 초상권을 침해하여 2차 가해를 서슴치 않았다면서 방송언론인으로서의 상식적 수위를 넘었다는 언중위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러한 논란에 대하여 '나는 신이다' 제작자 MBC J** PD는 어쩔 수 없이 불가피하게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지만, '나는 신이다' JMS 영상 2차 피해자 A씨는 "여성신체를 여과없이 드러내는 영상제작을 하면서 당사자 본인들에게 어떠한 허락과 동의도 구하지 않았고, 그 당사자들이 JMS 피해자 또는 탈퇴 신도일 수 있음에도 무자비하게 2차가해를 가했다. 그러면서 각종 언론 방송에서 JMS 여성피해자들을 대변하는 듯한 인터뷰를 하고 있는 이중적인 태도에 분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나는 신이다' JMS 영상 2차 피해자들은 이에 대한 법률 검토를 하고 있으며, 고소를 진행하고 싶다는 심경 또한 밝혔다.

 

초상권은 자신의 얼굴, 몸매, 목소리 등 자신의 신체가 허락없이 촬영·제작, 공표하거나 영리적으로 이용당하지 않을 권리이다. 초상은 특정인의 동일성을 인지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포함한다.

 

이는 개인의 초상이 자신의 의사에 반하여 함부로 공표되지 않을 권리로 본인의 허락 없이 공표당함으로써 받게 되는 정신적 고통을 방지하는 데 기본 목적이 있으며, 개인의 인격적 자유와 존엄성을 보호하기 위한 권리이다.

 

JMS 영상 피해자 A씨는 "MBC J** PD가 초상권과 여성인권 및 존엄성을 분명히 침해한 제작자임에도 그가 영웅이라도 된 것처럼 각종 언론 방송에서 인터뷰하는 것을 볼 때마다 여성의 인권이 미디어를 통해 얼마나 무참히 짖밟혀지고 있는지 이에 대해 더욱 분노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러한 방송언론인의 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각종 미디어에서 여성이 성적 대상화되거나 성차별, 혐오성 발언 등을 당하는 경우가 아직도 빈번하다. 일부 산업에서는 여성들이 성적 대상화되는 것이 수익 창출의 수단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이는 분명 여성들의 초상권과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다.

 

이런 사회적 배경은 의식적, 무의식적으로 여성들이 인간다움과 존엄성을 잃게 만들며, 심각한 정신적 고통과 물리적 상처를 입힌다.

 

이러한 문제는 여성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사회 전반에 걸쳐 성에 대한 태도와 문화가 변화되어야  한다. 성에 대한 폭력과 차별받는 여성들을 지원하기 위한 법과 제도적인 지원이 더욱 세밀하고 탄탄하게 보장되어야 한다.

 

넷플릭스 OTT 플랫폼 컨텐츠들이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표현을 위해 여성인권과 존엄성, 초상권까지 침해하는 사태는 분명히 법적으로 보호되어야 하며, 이를 위반하거나 악용하는 사례 또한 통용되지 않도록 강력히 다루어져야 할 필요가 있다.

 

시청률과 돈이라면 어떤 것이라도 통용되는 문화와 초상권이 보장되지 않는 상식 밖으로 무분별하게 제작된 컨텐츠 영상과 각종 언론방송 인터뷰로 JMS 피해자 초상권 침해 및 2차 가해를 서슴치 않은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제작 PD와 같은 태도는 심도있게 평가되어야 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SNS 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이슈기획] "명품인가, 사치품인가" 크리스찬 디올, 국내 여론 악화

데일리연합 (아이타임즈M 월간한국뉴스신문) 곽중희 기자 | 프랑스의 유명 명품 브랜드 크리스찬 디올(Christian Dior, CEO 델핀 아르노, 크리스챤디올꾸뛰르코리아, 대표 트렁히엔트란/콩메이완샤론, 이하 '디올')이 최근 불거진 노동착취 방치 문제로 한국에서 뭇매를 맞고 있다. 일부 국내 소비자들은 디올이 소비자들의 관심으로 큰 매출을 내면서도 기업으로서 지켜야할 책임은 지지 않고 있다며, 불매 운동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하청업체 노동착취 방치, 윤리 경영에 '구멍' 이번 논란은 이탈리아에 있는 디올의 한 사업부가 디올 가방을 만드는 하청업체의 '노동착취' 행위를 방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작됐다. 이탈리아 밀라노 법원에 따르면, 이탈리아 밀라노 검찰이 노동력 착취 등 불법 노동으로 제조 원가를 낮춘 기업들을 지난 10년간 수사한 결과, 디올 가방을 만드는 하청업체 4곳의 노동자들이 철야와 휴일 근무 등 장시간 강도 높은 노동에 시달린 것으로 파악됐다. 디올의 하청업체 노동자들은 24시간 공장을 가동하기 위해 작업장에서 잠을 자야만만 했으며, 작업 속도를 높이기 위해 기계의 안전장치도 제거된 채 작업을 진행했다. 더 충격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