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여수 8.3℃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애틀러스리뉴어블에너지와 코펙의 에너지 저장 계약이 라틴아메리카 그리드 전환에 새로운 시대를 열어

BESS델데시에르토는 칠레 최대의 저장 계약이자 최초의 대규모 독립형 배터리 에너지 저장 시스템(BESS)으로서  200MW와 수 시간의 저장 용량을 갖게 된다.

애틀러스리뉴어블에너지와 코펙의 에너지 거래 자회사인 EMOAC를 통한 코펙 간의 이 계약은 15년 동안 최대 수요 시간에 약 3.6TWh의 지속가능 에너지를 그리드에 재투입할 수 있는 에너지의 저장을 고려하고 있다.

산티아고, 칠레, 2024년 3월 22일 /PRNewswire/ -- 청정에너지 발전의 국제적 리더 애틀러스리뉴어블에너지(Atlas Renewable Energy)는 칠레 회사 코펙(COPEC)의 에너지 거래 자회사 EMOAC를 통해 코펙과 15년 동안의 배터리 에너지 저장 시스템 사용에 대한 전력구매계약(PPA)을 체결함으로써 칠레에서 새로운 성과를 올렸다.

ATLAS RENEWABLE ENERGY AND COPEC'S ENERGY STORAGE DEAL USHERS NEW ERA FOR LATIN AMERICA’S GRID TRANSFORMATION.
ATLAS RENEWABLE ENERGY AND COPEC'S ENERGY STORAGE DEAL USHERS NEW ERA FOR LATIN AMERICA’S GRID TRANSFORMATION.


BESS델데시에르토는 칠레와 라틴아메리카 최대의 에너지 저장 프로젝트로, 설치 용량은 200MW와 4시간이며 저장 용량은 800MWh다. 이 프로젝트는 낮 시간에는 에너지를 저장하고 수요가 많을 때에는 그리드에 재투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배터리 시스템은 안토파가스타 지역의 마리아 엘레나 코뮌에 위치한 애틀러스의 솔델데시에르토 태양광 발전소 옆에 설치된다.

BESS델데시에르토는 본 계약에 따라 연간 약 280GWh를 그리드에 재투입하여 태양광 소스에서 낮 동안 생성되는 재생에너지의 감소량을 줄이고 이 지역과 이 국가 전기 공급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게 된다. 본 프로젝트는 도시 대중 교통에 사용되는 2,500대의 전기 버스와 비슷한 저장 용량을 갖게 되며, 이들 버스의 주행 거리 500,000km에 해당한다.

BESS델데시에르토에는 독립형 배터리가 설치된다. 이는 전기 에너지를 저장하도록 설계된 독립적이고 자율적인 솔루션으로 에너지 공급이 많은 시간에 생성된 에너지를 축적함으로써 효율적이고 지속적이며 신뢰할 수 있는 공급에 기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애틀러스리뉴어블에너지 CEO 카를로스 바레라(Carlos Barrera)는 "이번 계약은 당사 사업이 배터리 에너지 저장 기술로 확장된다는 것을 의미하며, 애틀러스를 라틴아메리카의 얼리 어답터로 세워준다"면서 "이번 계약은  혁신적인 에너지 솔루션에 대한 당사의 의지를 보여주고, 이 지역의 에너지 전환을 위한 지속가능 기술 분야의 리더인 당사의 위상을 강화한다. BESS델데시에르토 프로젝트는 첨단의 태양 자원 활용을 통해 이 지역의 에너지 신뢰도를 높이고 고객들에게 맞춤형 에너지 솔루션을 공급한다는 당사 전략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EMOAC 제너럴매니저 바니아 토로(Vannia Toro)는 "본 계약의 목표는 국가 차원의 근본적인 문제, 구체적으로 NCRE의 부적절한 폐기를 해결하는 것"이라면서 "당사의 방식은 혁신, 적응, 그리고 기술의 통합을 중심으로 한다. 당사는 이것이 시스템 안에 현존하는 문제들에 대한 중요한 솔루션을 의미하고 에너지 전환에 대한 우리의 헌신적인 약속을 향한 또 하나의 커다란 발걸음을 내딛는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라고 말했다.

애틀러스리뉴어블에너지는 불과 몇 년 만에 이 지역에서 상업 파트너들과 에너지 공급자 선택권이 없는 고객들에 대한 공급 수준 둘 모두에서 장기적인 관점에 분명한 초점을 두고 프로젝트를 개발했다. 동사는 5,243MW의 재생에너지 설치 용량을 계약하여 이 지역이 청정 에너지원으로 에너지 전환하는 데 기여했으며, 이 기술을 사용하여 칠레와 라틴아메리카에서 가장 큰 두 건의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이제 칠레에서 배터리 에너지 저장 시스템의 설치와 사용을 선도했다. 동사는 혁신적이고 지속 가능한 에너지 프로젝트로 다른 지역으로 계속 통합하고 확장할 것으로 기대한다.

애틀러스리뉴어블에너지

애틀러스리뉴어블에너지는 약 5.2GW의 재생에너지 자산을 보유하며,이 중 2.7GW를 운영하고 있는 국제적인 재생에너지 발전 기업이다. 애틀러스는 2017년 초부터 재생에너지 프로젝트의 개발, 자금 조달, 건설 및 운영을 전문으로 수행해오고 있다. 동사는 이베로 아메리카의 재생에너지 업계에서 가장 오랜 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세계 전력 시장과 재생에너지 분야의 깊은 전문성을 갖춘 경험 많은 팀을 보유하고 있다. 

동사 전략의 촛점은 대기업들이 청정 에너지로 에너지를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에 맞춰져 있다. 애틀러스리뉴어블에너지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개발, 건설, 운영하는 데 있어 높은 기준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ESG 및 지속가능한 개발 분야에서 깊고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널리 인정받고 있다. 

EMOAC 

EMOAC는 설립된 2012년부터 에너지 마케팅 서비스와 에너지 프로젝트에 대한 자문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고객들을 위한 가치사슬의 디지털화를 실현하는 모니터링 및 공급 관리 기술을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통합 에너지 정보의 전국 최고 업체였다. 2020년 EMOAC은 코펙의 100% 재생 에너지 거래 자회사가 되어 지속가능성에 대한 동사의 약속을 재확인했다. 2023년 EMOAC은 시스템에 가장 많은 에너지 인출이 등록되고 국가 전기 조정 기관이 100% 청정 에너지 사용을 인증한 가장 많은 자유 고객을 보유한 마케터가 됨으로써 효율성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했다.

사진 - http://www.dailyan.com/data/photos/newswire/202403/art_571934_1.jpg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가장 많이 본 뉴스


SNS TV

더보기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김영록 전남도지사, 고부가 농수산식품산업 육성 구상

데일리연합(월간, 한국뉴스신문) 이권희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고부가가치 농수산식품산업 육성 방안을 구상하기 위해 수출용 냉동김밥 생산 공장과 인공지능 무인자동화 스마트팜 등을 잇따라 방문해 현장의 우수 사례를 살폈다. 김영록 지사는 12일 수출용 냉동김밥 생산을 준비하는 장성 현대푸드시스템을 방문했다. 현장에는 김한종 장성군수와 박현숙·정철·김회식 전남도의원 등 20명이 함께했다. 장성 현대푸드시스템은 지역 농산물로 만든 삼각김밥·도시락 등을 이마트24 편의점 등 1만여 매장에 공급해 지역 농산물 소비 촉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향토기업이다. 이같은 역량을 기반으로 세계적 케이(K)-푸드 인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수출용 냉동 김밥, 잡채 등 자체 생산 기반을 구축, 북미·유럽 등 세계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윤미숙 현대푸드시스템 대표는 “도 지원으로 수출용 냉동김밥 생산 시설 확충을 차질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 농수산식품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도록 농수산식품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