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3일sun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주택자, 임대사업자 대열 합류
등록날짜 [ 2018년05월14일 07시07분 ]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전호성기자] 국토교통부는 올해 들어 지난 4월까지 넉 달간 6만 4백 여명(60,454)이 새롭게 임대사업자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 만 오천여 명(15,711)에 비해 네 배 늘어난 수치다.


지난달에만 서울과 경기도(68.9%), 그중에서도 서초, 강남, 송파, 강동 강남 4구(34.4%)에 신규 등록이 몰렸다.


일단 등록하면 전·월세도 마음대로 못 올리고 8년간 사고팔 수도 없어 다주택자들은 그동안 임대주택 등록을 꺼려 왔다.


하지만 곧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이 시행되고 공시가격까지 대폭 올라, 보유세 절세를 위해 임대사업자 등록이 떠오르고 있는 것.


실제 공시가격 7억 원, 4억 원 아파트 두 채면 다주택자이므로 합산가액 6억 원 초과 부분 5억 원에 대해 종부세를 내야 한다.


그러나 한 채만 임대주택으로 등록하면 1주택자로 간주돼, 나머지 한 채가 9억 원만 넘지 않으면 종부세는 면제된다.


이렇게 시장에 임대주택이 많이 풀리면 당장 집 없는 이들의 전·월세 부담이 줄고 주거 안정에도 도움이 될 걸로 보인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호성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방부 "5.18 계엄군 집단 성폭행 진상 조사" (2018-05-14 07:09:01)
정부, 뇌 연구 지원 강화한다 (2018-05-14 07:0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