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17일sun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광고문의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집값 하락에 '담합 무너졌다"
등록날짜 [ 2019년02월10일 07시07분 ]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전호성기자] 집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던 시기에 '우리 아파트 얼마 이하로는 내놓지 말자'는 이른바 주민들의 담합이 기승을 부렸다. 
 
'적정가는 6억원'이라며 그보다 싼 매물을 허위매물로 신고까지 했던 경기도 동탄 신도시의 아파트, 적정선은 진작에 무너졌고 올들어 5억원대 초반에 팔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소 19억원 이상에 팔자'는 벽보가 붙었던 서울 잠실 재건축단지는 한때 목표를 달성했지만, 지금은 벽보 이전 가격으로 돌아갔다. 
 
각종 대출규제에 보유세 부담까지 더해지면서 이른바 담합의 '이탈자'들은 점점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호성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경태의원 자유한국당 국회헌정기념관에서 인권정책 토론회 개최한다. (2019-02-11 06:20:57)
평양서 열리는 북-미 실무협상 '이례적' (2019-02-06 04:01:59)